최신뉴스 모빌리티

Motordaily

2022-05-12 09:28:00

기아 첫 PBV '니로 플러스' 사전계약 시작…"가격 4621만~4904만원"

9bff2a1808c94740bdfb3184c33a1e61.jpg

기아가 이달 말 출시 예정인 '니로 플러스'의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12일(목) 밝혔다.


니로 플러스는 기아의 첫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 Purpose Built Vehicle)'다.


니로 플러스는 1세대 니로 EV를 기반으로 전고와 전장을 늘리고 실내 구성을 최적화해 차별화된 공간성을 확보했으며, 기획 단계에서부터 고객 의견에 귀기울여 고객별 맞춤 사양을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64.0kWh 고전압 배터리와 최고 출력 150kW 모터를 조합해 충분한 접지력을 확보하면서도 구름 저항을 개선한 신규 타이어를 적용하고 회생제동 시스템 제어를 최적화해 1회 충전 시 392km를 주행할 수 있다. (17인치 타이어 기준 복합전비: 5.3km/kWh)


특히 도심 주행의 경우 1회 충전으로 433km를 주행할 수 있어 도심 위주로 운행하는 고객에게 최적화된 이동 경험을 제공한다.


택시 모델은 택시 영업에 필요한 다양한 기능을 통합 제공하는 '올인원 디스플레이(All-in-One Display)'와 2열 승객을 세심하게 배려한 편의사양으로 서비스 제공자와 이용자 모두에게 새로운 경험을 제공한다.


업무용 모델은 일상 목적의 운행에 필요한 넉넉한 실내 공간은 물론 캠핑, 피크닉에 최적화된 ‘캠핑 패키지’를 선택사양으로 운영, 손쉽게 일상 속 여행을 즐길 수 있다.


기아는 니로 플러스 출시와 함께 선보일 택시 고객을 위한 다양한 맞춤 서비스를 공개했다.


▲택시 모델 한정 고전압 배터리 10년/30만km의 업계 최장 보증기간 적용과 ▲국내 최초로 시행하는 ‘배터리 리퍼비시 서비스(Battery Refurbish Service)’로 고전압 배터리에 대한 고객 부담을 덜고 ▲개인택시 고객 대상 구독형 충전 요금제와 법인택시 고객 대상 100kW급 급속 충전기 무상 설치 등 맞춤형 충전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국내 전체 온실가스 배출 중 교통수송 분야가 차지하는 비중은 14% 이상(2019년 기준)이다. 니로 플러스는 합리적인 가격으로 친환경 전기택시 전환 수요에 적극 대응함으로써 대기환경개선과 탄소배출량 저감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니로 플러스의 가격은 세제혜택 전 개별소비세 3.5% 기준 ▲택시 모델 라이트 트림 4,621만 원, 에어 트림 4,778만 원 ▲업무용 모델 에어 트림 4,778만 원, 어스 트림 4,904만 원이다.


한편, 기아는 이달 말 니로 플러스 출시와 함께 택시 고객을 위한 맞춤형 지원 프로그램을 론칭해 차량 사용기간 동안 더 오래, 더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했다.


주행거리가 긴 택시 특성을 고려, 니로 플러스 택시 모델의 고전압 배터리를 업계 최장인 10년/30만km까지 보증해 차량 사용의 부담을 낮췄다.


아울러 국내 자동차 업계 최초로 배터리 리퍼비시 서비스를 선보인다.


배터리 리퍼비시 서비스는 10년/30만km의 보증기간이 끝났거나 사고 등에 의해 배터리를 유상으로 교체해야 할 경우 새 배터리 대비 3분의 1 가격에 신품급 재생 배터리로 교체해주는 서비스다.


1.jpg

 

ex_niroplus_03.jpg

 

in_niroplus_02.jpg

기아는 배터리 리퍼비시 서비스를 통해 배터리 보증에 대한 고객의 부담을 더욱 줄이는 동시에 자원의 선순환 측면에서도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기아는 니로 플러스 택시 모델 고객의 충전 비용 부담을 덜어줄 다양한 서비스도 마련했다.


‘기아 EV멤버스 택시’는 기아 전기차 구매고객 중 개인택시를 운영 중인 개인 사업자를 대상으로 기아가 출시 예정인 국내 최초 개인택시 전용 멤버십이다.


고객은 월 구독료를 지불할 경우 에스트래픽 운영 급속 충전소에서 최대 약정 충전량까지 50% 할인된 금액으로 충전할 수 있으며 ▲구독료 3만원ㆍ최대 약정 할인 전력량 1,400kWh의 ‘그린 플러스(+)’와 ▲구독료 1만 5천원ㆍ최대 약정 할인 전력량 400kWh의 ‘라이트’ 두 가지 요금제 중에서 선택할 수 있다.


기아는 고객이 그린 플러스 요금제 이용 시 구독료 포함 최대 약 43%의 할인 혜택을 받아볼 수 있어 충전의 부담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이외에도 장시간 운전하는 고객의 건강을 위해 할인된 가격으로 종합건강검진을 받을 수 있는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기아 관계자는 “니로 플러스는 소비자 니즈 기반으로 개발된 목적 기반 모빌리티(PBV)로서 향상된 공간성과 편의성 외에도 택시고객 전용 멤버십, 배터리 리퍼비시 서비스, 구독형 충전 요금제 등 다양한 고객 맞춤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의 모빌리티 라이프에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 MOTORDAILY -


motordaily

볼보 전기차 C40 리차지, '유로앤캡' 최고 등급 5스타 획득

  볼보자동차는 순수 전기차 'C40 리차지(Recharge)'가 '2022 유로앤캡 안전 테스트'에서 최고 등급인...

motordaily

현대차, 미래 모빌리티 인재 육성 나선다…'고려대와 스마트모빌리...

  현대자동차가 고려대학교와 함께 수소, 로보틱스 등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할 핵심 인재 양성을 위해 국내 최초...

motordaily

국내 자율주행차 안전기준 개정된다…"기술 규제 부정적 영향 최소...

  국토교통부는 자율주행차가 안전하게 제작되고 조기 상용화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하여 관계기관 협의를 거쳐 레벨3...

motordaily

폴스타, 초고속 배터리 충전 기술 기업 '스토어닷'에 투자…"5...

  폴스타(Polestar)는 초고속 충전 기술 업체 '스토어닷(StoreDot)'에 전략적으로 투자한다고 24일 ...

motordaily

기아, 전기택시 대중화 위해 택시 업계와 손잡는다

  기아가 택시 업계와 손잡고 친환경 전기택시 보급에 적극 나선다. 기아는 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전국개인택...

motordaily

현대차그룹, 국내에도 대규모 투자 나선다…2025년까지 전동화·...

  현대자동차∙기아∙현대현대모비스 등 3사가 전동화·친환경, 신기술·신사업, 기존 사업 경쟁력 강화 등을 위해 오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