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정책뉴스

Motordaily

2022-02-28 13:25:00

국토부, 그랜저 실내공기질 권고기준 초과…"시정조치 후 개선 완료"

1579229.jpg

국토교통부는 2021년에 국내에서 제작·판매된 6개사 18개 차종(국내 6차종, 수입 12차종)을 대상으로 진행한 신차 실내공기질을 조사한 결과, 현대 그랜저(2.5 가솔린)가 권고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나타나 시정조치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는 2011년부터 매년 신규 제작·판매차에 대하여 실내 내장재로부터 방출되는 휘발성 유해물질*의 권고기준 충족 여부를 조사하고 그 결과를 발표해왔다.


유해물질은 폼알데하이드, 톨루엔, 에틸벤젠, 스티렌, 벤젠, 자일렌, 아르롤레인, 아세트알데하이드 등 8개 물질이다.


2021년 실내공기질 조사 결과, 현대 그랜저에서 8가지 유해물질 중 하나인 톨루엔의 권고기준을 초과한 것으로 드러났다.


톨루엔은 자동차 부품 마감재나 도장용 도료 등에서 방출되는 휘발성 유기화합물로, 비발암 물질이지만 일반적으로 새 차에서 특유의 냄새를 발생시키고 머리가 아프거나 눈이 따가운 것과 같은 증상을 유발할 수 있다.


1.png

이에 국토부는 개선현황을 확인하고, 현재 생산되는 차량이 기준에 적합한지 확인하기 위해 무작위로 5대를 선정하여 추가시험을 실시(’22.2)한 결과 5대 모두 권고기준을 만족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차 측은 권고기준 초과 원인이 콘솔박스 스토리지 부품 제작 과정 중 이를 건조하는 설비가 톨루엔에 오염돼 '설비→부품→차량'으로 기준치 이상 조사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고, 이를 개선하기 위해 제작공정 중 부품 건조과정과 작업용 설비 부자재의 관리규정을 개선하여 휘발성 유해물질을 최소화하도록 조치했다고 밝혔다.


2018_Hyundai_Azera__6_.jpg

 

2019_nov_grandeur_.jpg1_-1440x810.jpg

특히, 작년에 톨루엔 기준을 초과한 GV80이 현대차그룹(제네시스)에서 발생했기 때문에 실내내장재 부품의 관리와 공정관리 전반에 대한 개선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 자동차정책과 배석주 과장은 "엄정한 조사를 통해 제작사의 실내공기질 관리 개선노력을 적극 유도해나가겠다"면서, "실내공기질 권고기준이 초과한 제작사·차량은 지속적으로 추적 관리할 수 있도록 제도도 개선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motordaily@naver.com 


motordaily

아이오닉 5, 미국 IIHS 충돌평가 최고 등급 '톱 세이프티 ...

  현대자동차는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이하 IIHS, 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motordaily

캐딜락, 7월 프로모션 및 고객참여 이벤트 진행

  캐딜락이 7월, 주요 차종에 대한 프로모션과 함께 일반 고객과 캐딜락 오너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

motordaily

BMW 한독 모터스, 분당 통합센터 리뉴얼 오픈

  BMW 그룹 코리아의 공식 딜러사인 한독 모터스가 성남시 분당구 궁내동에 위치한 ‘BMW 분당 통합센터’를 리뉴...

motordaily

아이오닉 5, 독일 자동차 전문지 SUV 전기차 비교 평가서 1...

  현대자동차 전용 전기차 모델 아이오닉 5가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지의 비교 테스트에서 또다시 1위를 차지했다고 ...

motordaily

BMW가 자사 운전자들에게 "깜빡이를 사용해"라고 요청한 이유는...

  BMW USA는 지난 29일 소셜 미디어 트위터에서 "Use your blinkers."라는 간단한 안내글을 게...

motordaily

재규어, 새로운 전기 SUV 3종 개발한다…"2025년 데뷔 예...

29일 외신 오토카에 따르면 재규어는 새로운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향후 몇 년 안에 출시될 예정인 세 가지 새로운 SUV 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