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정책뉴스

Motordaily

2022-02-28 15:03:00

전기이륜차 2만대 보급한다…"대기오염 저감 · 소음 해결 기대"

5VE77XROLTOQA6HEPFNYMGCNCI.jpg

환경부가 수송부문 탄소중립 조기 달성과 함께 대기오염물질을 저감하고 소음 문제 해결을 도모하기 위해 올해 전기이륜차 2만대를 보급할 계획이라고 28일 밝혔다.


환경부는 내연이륜차를 대체하는 전기이륜차 보급을 가속화하기 위해 구매보조금을 지원 중이며, 올해 180억 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올해 전기이륜차 보조금은 국내 전기이륜차 시장 상황과 대기개선효과 제고의 필요성을 고려하여, 성능별 지원을 차등화하고 배달용 등 영업용 이륜차에 우선적으로 지원될 예정이다.


보조금은 연비·주행거리·등판 등 성능에 따라 기기(모델)별로 책정되며 특히 올해는 보조금 차등폭을 키워 성능이 우수한 전기이륜차에 더 많은 보조금이 지원되도록 했다.


전기이륜차 가격현실화를 위해 규모별 최대보조금도 인하한다.

 

또한,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배달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배달용과 같은 영업용 이륜차에 우선적으로 보조금을 지원한다.


지자체별 여건을 반영하여 보급물량의 최소 10%에서 30%를 배달용 등 영업용 이륜차 물량으로 별도 배정한다. 


2월 28일부터 환경부가 공고하는 '지역별 무공해차 전환 브랜드 공모 사업'에 '전기이륜차 배터리 교환형 충전소 구축사업(30억 원)'을 포함하여 영업용 전기이륜차의 보급 확대를 지원한다.


이에 더해, 전기이륜차 구매 후 사후관리가 미흡하다는 실제 소비자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보조금 지원 조건으로 제작·수입사의 사후관리 의무를 강화한다. 


1.png

 

00_커버스토리_357호_대림_EM_(2).jpg

제작·수입사는 모터, 배터리 등 주요 부품의 여분을 충분히 확보하고 지자체별로 보증수리 대리점을 지정해야 한다. 


지난해부터 제작·수입사의 도산 시 사후관리가 가능하도록 보험 가입을 의무화했고, 올해는 평상 시에도 소비자가 보증수리 등 사후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제작·수입사가 가입해야 하는 보험 범위를 확대했다. 


전기이륜차 구매 희망자는 이륜차 제작·수입사를 통해 구매 지원신청서와 계약서를 작성·신청하면 되며 지자체는 3월 중에 올해 보급사업을 공고할 예정이다.


박연재 환경부 대기환경정책관은 "내연이륜차는 도심에서 대기오염과 소음 문제를 일으키는 주요 원인으로 국민들의 쾌적한 생활환경 조성을 위해 전기이륜차의 빠른 전환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하고, 


"보다 우수한 성능의 전기이륜차가 편리하게 사용될 수 있도록 보급사업을 운영하겠다"라고 밝혔다. 


motordaily@naver.com 


motordaily

아이오닉 5, 미국 IIHS 충돌평가 최고 등급 '톱 세이프티 ...

  현대자동차는 미국 고속도로 안전보험협회(이하 IIHS, Insurance Institute for Highway...

motordaily

캐딜락, 7월 프로모션 및 고객참여 이벤트 진행

  캐딜락이 7월, 주요 차종에 대한 프로모션과 함께 일반 고객과 캐딜락 오너들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이벤트를 ...

motordaily

BMW 한독 모터스, 분당 통합센터 리뉴얼 오픈

  BMW 그룹 코리아의 공식 딜러사인 한독 모터스가 성남시 분당구 궁내동에 위치한 ‘BMW 분당 통합센터’를 리뉴...

motordaily

아이오닉 5, 독일 자동차 전문지 SUV 전기차 비교 평가서 1...

  현대자동차 전용 전기차 모델 아이오닉 5가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지의 비교 테스트에서 또다시 1위를 차지했다고 ...

motordaily

BMW가 자사 운전자들에게 "깜빡이를 사용해"라고 요청한 이유는...

  BMW USA는 지난 29일 소셜 미디어 트위터에서 "Use your blinkers."라는 간단한 안내글을 게...

motordaily

재규어, 새로운 전기 SUV 3종 개발한다…"2025년 데뷔 예...

29일 외신 오토카에 따르면 재규어는 새로운 아키텍처를 기반으로 향후 몇 년 안에 출시될 예정인 세 가지 새로운 SUV 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