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정책뉴스

Motordaily

2022-05-30 14:04:00

국토부-금감원, 교통사고 허위·과다 입원환자 및 관리실태 단속한다

2313123.jpg

 

국토교통부와 금융감독원은 6월부터 5개월간 지방자치단체, 손해보험협회 등과 함께 전국 소재 병·의원 500여개를 직접 방문하여 교통사고 입원환자 관리 실태에 대해 민·관 합동점검을 실시한다고 30일 밝혔다.


합동점검은 경미한 교통사고 후, 통원치료가 가능함에도 보험금을 목적으로 거짓으로 입원하거나 불필요하게 장기 입원하는 허위·과다입원환자(속칭 ‘가짜환자’)를 적발하기 위한 것으로,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입원환자 부재현황 및 입원환자 외출·외박 기록관리 의무 준수 여부를 집중 점검한다.


‘10년에 최초 시행된 이후 매년 입원환자 부재율은 감소하고 있으나, 외출·외박 기록관리 위반율은 증가하는 상황으로, 허위·과다입원환자로 인한 보험금 누수는 보험료 인상으로 이어질 수 있는 만큼 입원환자 관리 실태를 지속적으로 철저히 점검할 예정이다.


입원환자 부재율(%) : (‘19)4.8 → (‘20)4.8 → (‘21)4.5

외출·외박 기록·관리 의무 위반율(%) : (‘19)35.6 → (‘20)33.8 → (‘21)38.1


화면 캡처 2022-05-30 134746.png

이번 점검 대상 의료기관은 과거 위반사례, 높은 입원율 등 문제 병·의원을 중심으로 선정하되, 최근 치료비가 급격히 증가하는 한방 병·의원, 기존 점검에서 제외된 병·의원 등을 포함한다.


위반 정도에 따라 경미사항 위반 병·의원에 대해서는 행정지도를 실시하고, 3개월 이내 재점검을 실시하여 시정사항 미조치 등이 확인되는 경우 과태료를 최소 100만원에서 최대 300만원까지 부과할 계획이다.


국토교통부와 금융감독원은 ‘교통사고 시 환자가 충분한 진료를 받는 것은 중요하지만, 허위 또는 불필요한 장기입원 등의 행태는 근절되어야 한다’라는 기조 아래, 이번 점검을 통해 의료기관이 입원환자 관리를 철저히 이행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근본적으로 과잉진료를 유인할 수 있는 불합리한 규정 등이 없는지를 살펴 국민의 보험료 부담이 완화될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 MOTORDAILY -


motordaily

유럽 미국에서 잘나가는 '폭스바겐 ID.4' 글로벌 시장서 17...

  폭스바겐의 첫번째 순수 전기 SUV 'ID.4'가 폭스바겐을 상징하는 비틀, 골프의 성공 신화를 잇는 한편 전동...

motordaily

니로EV · 아이오닉6 · GV70, 2022년 자동차안전도평가...

  국토교통부는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과 '22년 자동차안전도평가(KNCAP) 대상 7개 차종에 대해 평가...

motordaily

현대차, '디 올 뉴 코나'에 차량 실내 공기정화 신기술 '에코...

  현대자동차가 ‘디 올 뉴 코나’에 쾌적한 실내 공기질을 유지하기 위해 ‘엠바이옴(EMBIOME)’의 차량 실내 ...

motordaily

쉐보레 커스터머 레이싱카 2024 콜벳 Z06 GT3.R 공식 ...

  쉐보레는 지난 27일(현지시간) FIA GT3 기술 규정에 충족하도록 설계된 고객 중심의 경주용 자동차이자 최초...

motordaily

GM, 2023년 내에 신차 6종 국내 출시…"캐딜락 리릭 상륙...

  제너럴 모터스(General Motors, 이하 GM)는 30일,‘더 뉴 비기닝, 더 뉴 제너럴 모터스(The ...

motordaily

독일 아우토빌트 '2022 최고의 수입차'에 제네시스 전동화 모...

  현대자동차그룹은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 매체 ‘아우토빌트(Auto Bild)’에서 선정한 ‘2022 최고의 수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