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모빌리티

Motordaily

2022-11-10 10:15:00

현대차·기아, 카카오모빌리티와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 '로보라이드' 확대 운영

1b82ef37724c4bf98c686db7666c6704.jpg

 

현대자동차·기아가 자율주행 레벨 4 기술 고도화를 위한 실증 사업에 박차를 가한다.


현대자동차·기아는 서울 강남 지역에서 운영 중인 자율주행 카헤일링 시범 서비스 ‘로보라이드(RoboRide)’를 카카오모빌리티와 협력해 확대 운영한다고 10일(목) 밝혔다.


이번 시범 서비스는 현대자동차·기아가 카카오모빌리티와 처음으로 선보이는 자율주행 실증 사업이다.


현대자동차·기아는 강남 지역에서 운영중인 로보라이드 시범 서비스에 차량을 추가 도입하고 카카오모빌리티의 카카오T 플랫폼과 연동한 서비스를 선보인다. 


이를 통해 도심 속 자율주행 데이터를 추가 확보하고, 향후 안정적인 자율주행 서비스 제공을 위해 플랫폼을 검증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기아는 우선 임직원으로 구성된 체험단을 대상으로 로보라이드 서비스를 운영해 자율주행 기술의 고도화를 추진한다. 선발된 임직원은 카카오T 앱을 통해 로보라이드 차량을 호출하고 이용할 수 있다. 


또한 현대자동차·기아는 향후 일반 고객 대상으로 서비스를 확대하고, 서비스 지역을 강남 도산대로, 압구정로 일대 등으로 점차 넓혀갈 계획이다.


현대자동차·기아 자율주행사업부장 장웅준 전무는 “카카오모빌리티와 협업해 처음으로 론칭하는 자율주행 시범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어 기대가 크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보다 안전하고 편리한 자율주행 기술을 다양한 플랫폼에서 만나볼 수 있도록 지속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장성욱 카카오모빌리티 미래이동연구소 부사장은 "강남은 전 세계적으로도 가장 고도화된 도심 환경으로 꼽히는 곳으로, 현대자동차∙기아와 협업을 통해 도심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가속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카카오모빌리티가 쌓아온 플랫폼 기술이 자율주행의 서비스화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자동차·기아는 지난 6월 진모빌리티와 협업해 서울 강남 지역에서 로보라이드를 처음 선보인 바 있다. 현재까지 천여명의 임직원이 로보라이드 서비스에 가입해 도심 환경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실증하고 있다. 


-MOTORDAILY-

motordaily

유럽 미국에서 잘나가는 '폭스바겐 ID.4' 글로벌 시장서 17...

  폭스바겐의 첫번째 순수 전기 SUV 'ID.4'가 폭스바겐을 상징하는 비틀, 골프의 성공 신화를 잇는 한편 전동...

motordaily

니로EV · 아이오닉6 · GV70, 2022년 자동차안전도평가...

  국토교통부는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과 '22년 자동차안전도평가(KNCAP) 대상 7개 차종에 대해 평가...

motordaily

현대차, '디 올 뉴 코나'에 차량 실내 공기정화 신기술 '에코...

  현대자동차가 ‘디 올 뉴 코나’에 쾌적한 실내 공기질을 유지하기 위해 ‘엠바이옴(EMBIOME)’의 차량 실내 ...

motordaily

쉐보레 커스터머 레이싱카 2024 콜벳 Z06 GT3.R 공식 ...

  쉐보레는 지난 27일(현지시간) FIA GT3 기술 규정에 충족하도록 설계된 고객 중심의 경주용 자동차이자 최초...

motordaily

GM, 2023년 내에 신차 6종 국내 출시…"캐딜락 리릭 상륙...

  제너럴 모터스(General Motors, 이하 GM)는 30일,‘더 뉴 비기닝, 더 뉴 제너럴 모터스(The ...

motordaily

독일 아우토빌트 '2022 최고의 수입차'에 제네시스 전동화 모...

  현대자동차그룹은 독일 유력 자동차 전문 매체 ‘아우토빌트(Auto Bild)’에서 선정한 ‘2022 최고의 수입...